Good Writing.. 

 

 

    무의식 중에라도

   그리운

   엄마 품속같은

   본향으로의 여행을

   경험하고 싶다..